참여마당

  • 정혜갤러리
  • 방명록
  • 자유게시판
  • 불교소식
  • 까페리스트
  • 까페새로운글
  • 블로그리스트
  • 블로그새로운글

행사일정안내

  • 불교의 이해
  • 오시는 길


타이틀

Home > 참여마당 > 정혜갤러리

제목 2018 사울국제불교박람회
작성자 현담 작성일 2018-03-29 조회 172
첨부파일 201803291422081.jpg
 

2018  사울국제불교박람회

 

2018.3.29-4.1.

 

서울국제무역전시장

 

 

 

2018 서울국제불교박람회 · 6회 붓다아트페스티벌

2018 Seoul International Buddhism Expo(BEXPO2018) · The 6th Buddha Art Festival

일시 : 2018329() ~ 41() (4일간)

장소 :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 1,2,3/ 지하철 3호선 학여울역

슬로건 : 살아있는 전통문화의 꽃주제자연의 빛, 지혜가 깃든 옷

주최 : 대한불교조계종주관불교신문사, ()불광미디어

기획·운영 : 주식회사 마인드디자인

온라인시행 : ()다나인증

후원 : 사단법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재청, 한국관광공사, 재단법인명원문화재단,

동국대학교의료원, 한솔제지, 조계사, 봉은사

협력 : 동국대학교, 연등회보존위원회, 가사원, BBS, BTN, 중국하문국제불사용품전람회, 대만상연국제전람유한공사,

쇼카고로지스틱스, 아제여행사, 아트플렛폼주인공, 한국불교미술공예협동조합, 절오빠절언니, 미래기획, 컬쳐어스 특별참가한국불교문화사업단규모약 300업체 / 450부스

 

 

 

 

국제 무역전시장 입구
 

001.jpg


 

002.jpg


 

003.jpg


 
 

006.jpg


 

007.jpg


 

008.jpg


 

009.jpg


 

010.jpg


 


011.jpg

012.jpg

013.jpg

 

 

로비


 

005.jpg


 

014.jpg

015.jpg

016.jpg

 030.jpg

 

 

개회식

017.jpg

018.jpg

019.jpg

020.jpg


021.jpg

022.jpg

023.jpg

024.jpg

025.jpg

026.jpg

027.jpg

028.jpg
 


 

 

대한불교조계종 가사원에서 주제전시 지혜가 깃든 옷, 가사를 주관합니다. - 1 전시관

수행자의 옷이라 알려진 가사는, 산스크리트어 카사야(kasaya)’에서 유래한 출가 승려의 법의(法衣)입니다. 초기 교단에서는 소유에 대한 집착을 경계하기 위해 남이 입다가 버린 옷(분소의 糞掃衣)을 주워 세탁해 입었으며, 시대가 흐르면서 막힘없는 수행생활을 뜻하도록 여러개의 천을 직사각형이 되게 붙인 후 겹으로 사방에 통로를 내어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단순한 옷이 아닌, 의생활마저 수행의 일환으로 삼고자 했던 불교의 지혜를 담고 있는 가사의 가치를 대중에 널리 소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가사원은 조계종 스님들의 통일가사 보급을 위해 2006년에 설립하여, 법계위원회와 의제실무위원회의 지휘 하에 삼보륜을 넣은 가사지 의사등록, 통일가사의 제작방법 특허 취득, 대한불교조계종 가사 제작 지침 발간 등 12년간 가사불사에 힘써왔습니다.

본 전시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가사원의 기능과 역할 소개부터 불가에 전해져 내려오는 스님의 가사까지, 대중이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가사원 도편수 무상스님의 가사이야기도 준비하였습니다. 전시와 강연을 통하여 가사에 담긴 지혜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기를 바랍니다.

 

031.jpg

032.jpg

033.jpg

034.jpg

035.jpg

036.jpg

037.jpg

038.jpg

039.jpg

040.jpg


041.jpg

042.jpg

043.jpg

044.jpg

045.jpg

046.jpg

047.jpg

048.jpg

049.jpg

050.jpg


051.jpg

052.jpg

053.jpg

054.jpg

055.jpg

056.jpg

057.jpg

058.jpg

059.jpg

060.jpg


061.jpg

062.jpg

063.jpg

064.jpg

065.jpg

066.jpg

067.jpg

068.jpg

069.jpg

070.jpg


071.jpg

072.jpg

 

 

6회 붓다아트페스티벌 주제전 - 금빛부처님

6th Buddha Art Festival Theme Exhibition - 'Gilded Buddha'

부처님은 왜 금빛 옷을 입고 계실까요?

 

어렸을 적 절에 가면 법당에 황금옷을 입으신 부처님을 보고 궁금증이 일었습니다. 커서는 부처님은 시체들이 입었던 옷들을 조각조각 붙여서 분소의(糞掃衣)를 입었다고 들었습니다. 두가지 옷은 너무 다른데 왜 불상은 황금빛옷을 입고 있는 걸까요? 이는 부처님의 소중한 가르침을 변하지 말고 지키자는 뜻에서 가장 변하지 않고 소중한 금을 이용해서 나타냈다고 합니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라고 금빛부처님에는 사성제(四聖諦) 팔정도(八正道) 같은 욕심내지 않는 소중한 가르침의 뜻이 은유적으로 담겨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겠습니다.

이러한 연유로 제6회 붓다아트페스티벌 주제전 금빛부처님에서는 한국불교미술공예협동조합의 김두호, 임병시 작가님을 초청하여 전통 개금(改金)과 건칠불(乾漆佛)을 집중 조명합니다.

건칠불(乾漆佛)은 옻칠을 삼베나 한지 위에 두껍게 바른 뒤 건조시켜 만든 불상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현존하는 작품 수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고려후기 조선초에 유행했으며 기림사 건칠보살반가상과 청량사, 심향사 건칠불은 보물로 지정되었어 보존되고 있습니다. 삼베와 한지에 옻칠로 만들기 때문에 만들기가 매우 어렵고 까다롭습니다. 하지만 만들고 나서는 무게가 가볍고 견고하며 미래의 신소재로 연구할 정도로 강도가 강하고 오래간다고 합니다.

금빛부처님에서는 고도의 집중력으로 세밀한 옻칠 개금(改金)작업을 멋지게 마친 완성된 불상과 함께, 관람자가 직접 개금작업으로 불상에 옷을 입혀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였습니다. 여법한 건칠불 개금 불상과 더불어 손으로 느껴지는 금박의 촉감으로 2018서울국제불교박람회 주제인 자연의 빛, 지혜가 깃든 옷의 의미를 되세겨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존재하는 모든 것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고, 평화롭기를 바랍니다.


073.jpg

074.jpg

075.jpg

076.jpg

077.jpg

078.jpg

079.jpg

080.jpg


081.jpg

082.jpg

083.jpg

084.jpg

085.jpg

086.jpg

087.jpg

088.jpg

089.jpg

090.jpg


091.jpg

092.jpg

093.jpg

094.jpg

095.jpg

096.jpg

097.jpg

098.jpg

099.jpg

100.jpg


101.jpg

102.jpg

 

 

한민족의 옷, 한복천연염색과 우리 삶의 조화를 보여주는 전시

 

한국적인 멋을 더하는 우리옷을 준비하였습니다.

 

전남 곡성 석곡 마을의 삼베 이름에서 유래하며 삼베를 짜던 옛 람들의 정성을 담아 일상 속에서 입는 우리 옷을 만드는 곳입니다. 돌실나이는 우리의 전통 의복을 현대 생활에 어우러지는 감각으로 재현하여 우리 옷의 대중화를 실현하고 있는 브랜드입니다. 1995년 설립, 우리옷 문화를 일구어온 한 길로 21주년을 맞이하여, 이제 더욱 다양한 곳에서 돌실나이를 선보이고자 합니다.

돌실나이는 우리옷을 일상에서 보다 편안하게 권하도록 아름다운 우리 문화 이야기가 담긴 우리옷을 경쾌한 실루엣과 다양한 소재로 풀어냈습니다. 기성복과도 잘 어울리는 코디네이션으로 저고리 한 장, 조끼 한 벌 만으로도 한국적인 멋을 더하는 우리옷을 준비하였습니다.

 

103.jpg

104.jpg

105.jpg

106.jpg

107.jpg

108.jpg

109.jpg

110.jpg


111.jpg

112.jpg

113.jpg

114.jpg

115.jpg

116.jpg

117.jpg

118.jpg

119.jpg

120.jpg


121.jpg

122.jpg

123.jpg

124.jpg

125.jpg

126.jpg

127.jpg

128.jpg

129.jpg

130.jpg


131.jpg

132.jpg

133.jpg

134.jpg

135.jpg

136.jpg

137.jpg

138.jpg

139.jpg

140.jpg


141.jpg

142.jpg

143.jpg

  • 의견 0개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 쓰기

 등록
목록